• 보도자료 및 칼럼
  • home > service > 보도자료 및 칼럼
경제신문) 천안 서울안과가 당부하는 노인성 안질환
이름 천안서울안과 작성일 15-09-16 16:24 조회 1,390
천고마비의 계절이다. 아직 늦더위가 가시지는 않았지만 짧아진 해를 보나, 높아진 하늘을 보나완연한 가을이 도래했다. 가을은 종종 중년에 비유되고는 한다. 가을이 들이며 밭에 익은 작물을 수확하는 계절이라면, 중년은 젊은 시절 흘린 땀을 보상받고 안정을 이루는 시간이니만큼 어느 정도 닮았다고 볼 수 있다.

과거의 중년과 오늘날의 중년은 사뭇 느낌이 다르다. 백세시대의 중년은 더 이상 늙어가는 나이가 아니라 시작되는 나이다. 이전의 중년들이 노화를 방지하는데 급급했다면, 오늘의 중년들은 시간을 되돌리기 위해 노력한다. 20~30대에 집중됐던 성형시장은 이런 추세에 따라 40~50대로까지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하지만 외과적인 도움을 받아 겉모습을 젊어 보이게 한다고 해도 정작 본질은 '건강'에 있다.

진정으로 젊음을 유지하고 싶다면 가장 먼저 챙겨야할 한가지가 정기적인 건강 검진이다. 어제까지만 해도 멀쩡하던 사람이 갑자기 드러누웠다는 말은 어불성설이다. 건강은 한번에 나빠지지 않는다. 몸에서 꾸준히 신호를 보내왔음에도 모르고 있었거나 '설마 내가?'라는 안일한 생각이 이같은 결과들을 불러온다.

안질환은 이야기가 더욱 복잡해진다. 구체적인 증상이라던가 자가진단이 어려워 실명까지 이르는 경우도 허다하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노안성안질환에 대해 천안 서울안과 김민섭 원장은 노안, 백내장, 녹내장, 망막질환, 눈물질환을 꼽았다.

40대부터 찾아오는 노안 현상은 사실 '당연하다'고 치부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노안은 노화 현상의 일종이기는 하지만 백내장과 녹내장, 그 외 노안성안질환들에 적신호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우선적으로 시력이 감퇴했다고 느껴지거나 근시가 찾아왔다고 느껴지면 곧바로 안과를 찾아 전문의와 상담을 해야한다. 노안은 백내장과 그 증상이 유사하기 때문에 그냥 방치할 경우 치료시기를 놓쳐 수술에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다.

천안 서울안과 김민섭 원장은 "백내장은 혼탁 현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뒤늦게라도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는 환자가 있다. 하지만 만성 녹내장의 경우에는 초기 증상이 전혀 나타나지 않기 때문에 정기점검을 꼭 필요로 한다"고 전했다.

김 원장의 말대로 만성 녹내장의 경우에는 시신경이 서서히 파괴되기 때문에 병이 상당히 진행됨에도 이를 알아채기가 힘들다. 만성 녹내장이 위험한 이유는 실명에 이를 수 있기 때문이다. 한번 시신경이 손상될 경우 이를 회복할 방법은 없다.

천안 서울안과 김민섭 원장은 "40대부터 주기적으로 안과에 방문해 검사를 해야한다. 전문의와 첨단 장비가 갖추어진 병원에 가서 정밀진단을 받아야만 정확한 진단을 받아볼 수 있다. 망막질환과 눈물질환도 마찬가지."라고 당부했다.

한편 천안 서울안과는 대한안과의사회에서 라식라섹 전문병원으로 인증받으며개인특성에 맞춘 1:1 맞춤라식, 안질환 클리닉을운영중이라고 전했다.

인터넷마케팅팀 천고마비의 계절이다. 아직 늦더위가 가시지는 않았지만 짧아진 해를 보나, 높아진 하늘을 보나완연한 가을이 도래했다. 가을은 종종 중년에 비유되고는 한다. 가을이 들이며 밭에 익은 작물을 수확하는 계절이라면, 중년은 젊은 시절 흘린 땀을 보상받고 안정을 이루는 시간이니만큼 어느 정도 닮았다고 볼 수 있다.

과거의 중년과 오늘날의 중년은 사뭇 느낌이 다르다. 백세시대의 중년은 더 이상 늙어가는 나이가 아니라 시작되는 나이다. 이전의 중년들이 노화를 방지하는데 급급했다면, 오늘의 중년들은 시간을 되돌리기 위해 노력한다. 20~30대에 집중됐던 성형시장은 이런 추세에 따라 40~50대로까지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하지만 외과적인 도움을 받아 겉모습을 젊어 보이게 한다고 해도 정작 본질은 '건강'에 있다.

진정으로 젊음을 유지하고 싶다면 가장 먼저 챙겨야할 한가지가 정기적인 건강 검진이다. 어제까지만 해도 멀쩡하던 사람이 갑자기 드러누웠다는 말은 어불성설이다. 건강은 한번에 나빠지지 않는다. 몸에서 꾸준히 신호를 보내왔음에도 모르고 있었거나 '설마 내가?'라는 안일한 생각이 이같은 결과들을 불러온다.

안질환은 이야기가 더욱 복잡해진다. 구체적인 증상이라던가 자가진단이 어려워 실명까지 이르는 경우도 허다하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노안성안질환에 대해 천안 서울안과 김민섭 원장은 노안, 백내장, 녹내장, 망막질환, 눈물질환을 꼽았다.

40대부터 찾아오는 노안 현상은 사실 '당연하다'고 치부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노안은 노화 현상의 일종이기는 하지만 백내장과 녹내장, 그 외 노안성안질환들에 적신호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우선적으로 시력이 감퇴했다고 느껴지거나 근시가 찾아왔다고 느껴지면 곧바로 안과를 찾아 전문의와 상담을 해야한다. 노안은 백내장과 그 증상이 유사하기 때문에 그냥 방치할 경우 치료시기를 놓쳐 수술에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다.

천안 서울안과 김민섭 원장은 "백내장은 혼탁 현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뒤늦게라도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는 환자가 있다. 하지만 만성 녹내장의 경우에는 초기 증상이 전혀 나타나지 않기 때문에 정기점검을 꼭 필요로 한다"고 전했다.

김 원장의 말대로 만성 녹내장의 경우에는 시신경이 서서히 파괴되기 때문에 병이 상당히 진행됨에도 이를 알아채기가 힘들다. 만성 녹내장이 위험한 이유는 실명에 이를 수 있기 때문이다. 한번 시신경이 손상될 경우 이를 회복할 방법은 없다.

천안 서울안과 김민섭 원장은 "40대부터 주기적으로 안과에 방문해 검사를 해야한다. 전문의와 첨단 장비가 갖추어진 병원에 가서 정밀진단을 받아야만 정확한 진단을 받아볼 수 있다. 망막질환과 눈물질환도 마찬가지."라고 당부했다.

한편 천안 서울안과는 대한안과의사회에서 라식라섹 전문병원으로 인증받으며개인특성에 맞춘 1:1 맞춤라식, 안질환 클리닉을운영중이라고 전했다.

인터넷마케팅팀 천고마비의 계절이다. 아직 늦더위가 가시지는 않았지만 짧아진 해를 보나, 높아진 하늘을 보나완연한 가을이 도래했다. 가을은 종종 중년에 비유되고는 한다. 가을이 들이며 밭에 익은 작물을 수확하는 계절이라면, 중년은 젊은 시절 흘린 땀을 보상받고 안정을 이루는 시간이니만큼 어느 정도 닮았다고 볼 수 있다.

과거의 중년과 오늘날의 중년은 사뭇 느낌이 다르다. 백세시대의 중년은 더 이상 늙어가는 나이가 아니라 시작되는 나이다. 이전의 중년들이 노화를 방지하는데 급급했다면, 오늘의 중년들은 시간을 되돌리기 위해 노력한다. 20~30대에 집중됐던 성형시장은 이런 추세에 따라 40~50대로까지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하지만 외과적인 도움을 받아 겉모습을 젊어 보이게 한다고 해도 정작 본질은 '건강'에 있다.

진정으로 젊음을 유지하고 싶다면 가장 먼저 챙겨야할 한가지가 정기적인 건강 검진이다. 어제까지만 해도 멀쩡하던 사람이 갑자기 드러누웠다는 말은 어불성설이다. 건강은 한번에 나빠지지 않는다. 몸에서 꾸준히 신호를 보내왔음에도 모르고 있었거나 '설마 내가?'라는 안일한 생각이 이같은 결과들을 불러온다.

안질환은 이야기가 더욱 복잡해진다. 구체적인 증상이라던가 자가진단이 어려워 실명까지 이르는 경우도 허다하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노안성안질환에 대해 천안 서울안과 김민섭 원장은 노안, 백내장, 녹내장, 망막질환, 눈물질환을 꼽았다.

40대부터 찾아오는 노안 현상은 사실 '당연하다'고 치부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노안은 노화 현상의 일종이기는 하지만 백내장과 녹내장, 그 외 노안성안질환들에 적신호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우선적으로 시력이 감퇴했다고 느껴지거나 근시가 찾아왔다고 느껴지면 곧바로 안과를 찾아 전문의와 상담을 해야한다. 노안은 백내장과 그 증상이 유사하기 때문에 그냥 방치할 경우 치료시기를 놓쳐 수술에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다.

천안 서울안과 김민섭 원장은 "백내장은 혼탁 현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뒤늦게라도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는 환자가 있다. 하지만 만성 녹내장의 경우에는 초기 증상이 전혀 나타나지 않기 때문에 정기점검을 꼭 필요로 한다"고 전했다.

김 원장의 말대로 만성 녹내장의 경우에는 시신경이 서서히 파괴되기 때문에 병이 상당히 진행됨에도 이를 알아채기가 힘들다. 만성 녹내장이 위험한 이유는 실명에 이를 수 있기 때문이다. 한번 시신경이 손상될 경우 이를 회복할 방법은 없다.

천안 서울안과 김민섭 원장은 "40대부터 주기적으로 안과에 방문해 검사를 해야한다. 전문의와 첨단 장비가 갖추어진 병원에 가서 정밀진단을 받아야만 정확한 진단을 받아볼 수 있다. 망막질환과 눈물질환도 마찬가지."라고 당부했다.

한편 천안 서울안과는 대한안과의사회에서 라식라섹 전문병원으로 인증받으며개인특성에 맞춘 1:1 맞춤라식, 안질환 클리닉을운영중이라고 전했다.

인터넷마케팅팀 2015-09-11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15091102109923809060